회원등록 비번분실
Community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7-01-23 (월) 09:37
ㆍ추천: 0  ㆍ조회: 766      
IP: 121.xxx.25
[時가 있는 마을] 푸른 안부 / 유순예
푸른 안부 / 유순예

스무 살 그녀를 꼬득이던 스물 다섯의 청년에게서 전화가 왔다.

여그 전주 거시긴디요 유순예씨 맞는가요? 호적부 뒤적거려서
수년 전에 찾아냈는디 손가락이 떨려서 이제야 전화를 했네요
아침밥 해서 애들 둘 학교 보내고 큰놈은 대학생이 되어 타지로 나가고
마누라 몸이 성치 않아 안팎일 하느라 머리가 희끗희끗헌디, 그동안
어떻게 살았는가요, 이녁은.

마흔 둘 시를 쓰던 그녀가 마흔 일곱 공무중이라는 그에게 대답했다.

비 오는 날이면 계집아이로 거슬러 올라가 토란잎 따서 머리에 쓰고
눈 오는 날이면 창 밖을 내다보며 식은 커피 잔을 만지작거리고
오늘처럼 바람 부는 날이면 그 바람 따라 흔들리며 살았다, 왜!


출처: 시마을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898 [時가 있는 마을] 손을 잡는다는 것 / 홍수희 관리자 2017/02/06 746
897 [의학칼럼] 양성 돌발성 체위변환성 어지러움증 관리자 2017/02/01 669
896 [時가 있는 마을] 나뭇가지 / 곽해룡 관리자 2017/02/01 710
895 [의학칼럼] 노화와 어지러움 관리자 2017/01/25 839
894 [의학칼럼] 귀가 자주 먹먹해요 관리자 2017/01/23 805
893 [時가 있는 마을] 푸른 안부 / 유순예 관리자 2017/01/23 766
892 [의학칼럼] 전정신경염 관리자 2017/01/18 718
891 [時가 있는 마을] 데칼코마니 / 장요원 관리자 2017/01/18 866
890 [의학칼럼] 이명-2 관리자 2017/01/16 674
889 [時가 있는 마을] 겨울 부석사 / 이용헌 관리자 2017/01/16 733
888 [의학칼럼] 이명-1 관리자 2017/01/11 680
887 [時가 있는 마을] 청춘은 아름다워라 / 김수목 관리자 2017/01/11 842
886 [의학칼럼] 얼굴이 갑자기 마비됐어요-2 관리자 2017/01/09 812
885 [時가 있는 마을] 빨간 고양이를 구해줘 / 김정옥 관리자 2017/01/09 805
884 [의학칼럼] 얼굴이 갑자기 마비됐어요-1 관리자 2017/01/04 805
883 [時가 있는 마을] 아침 혹은 다짐 / 양현근 [100] 관리자 2017/01/04 1149
882 [의학칼럼] 메니엘씨병 (Meniere’s disease) 관리자 2017/01/02 792
881 [時가 있는 마을] 대충과 대강 / 임동윤 [100] 관리자 2017/01/02 1835
880 [의학칼럼] 귀가 아파요 - 급성 중이염 2 관리자 2016/12/28 871
879 [時가 있는 마을] 낡은 벽보는 과거를 기억하고 있다 / 강동수 [4] 관리자 2016/12/28 907
1,,,11121314151617181920,,,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