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등록 비번분실
Community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7-01-16 (월) 09:47
첨부#1 c0c7c7d0c4aeb7b328bff929.bmp (158KB) (Down:106)
ㆍ추천: 0  ㆍ조회: 649      
IP: 211.xxx.25
[의학칼럼] 이명-2

이명 2

이명증은 분명한 신체적 이상에 의한 질환이며 결코 환상적인 것이 아닙니다.
이에 대해서 여러가지 치료방법이 현재 사용되고 있으나 아직까지 획기적인 치료법은 없습니다.
1.보청기 : 이명을 경감시키기 위해 오래전부터 사용되어 온 방법으로 주변 소음의 증가로 이명을 느끼지 않게 하는 효과가 있습니다. 특히 청력소실이 같이 있는 이명증 환자에 있어서 효과적으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2.차폐장치(Masking device) : 특정한 장치를 통해 외부에서 신겨에 거스르지 않을 정도의 음을 지속적으로 줌으로써 이명을 느끼지 않게 하는 장치입니다. 그러나 이명의 습관화를 방해하는 부작용이 있습니다.
3.약물요법 : 이명을 경감시키거나 이명증에 따른 우울, 불안이나 수면 장애를 도와주는 약제, 내이의 혈액순환을 도와주는 약제 등이 사용되고 있으며 많은 약제가 개발되고 있습니다.
4.바이오피드백 (Biofeedback) : 신체와 정신의 이완을 통해 긴장을 해소함으로써 정신적 긴장에 따른 이명의 악화를 호전시키는 치료방법입니다.
5.이명 재훈련 치료, 이명의 습관화 (Tinnitus retraining therapy, Auditory habituation) : 최근에 개발된 치료방법으로서 여러 연구 결과에서 대부분의 이명증 환자가 호전을 보일 정도로 치료 성공률이 높습니다.

다음은 이명에 도움이 되는 조언들입니다. 일상생활에서 실천하시면 이명의 괴로움에서 벗어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큰 소음에 노출되는 것을 피할 것, 정기검진을 하여 고혈압이 있으면 조절할 것, 식사 때 염분섭취를 줄일 것, 커피, 콜라, 담배 등의 신경자극물질을 피할 것, 혈액순환을 돕도록 매일 적당한 운동을 할 것, 적당한 휴식을 취하고 과로를 피할 것, 충분한 검사로 위험한 원인이 없다고 판명되면 더 이상 두려워 하지 말고 이명과 맞서 싸우지 말고 이명을 무시하도록 노력할 것, 신경을 쓰거나 스트레스 받는 상황을 피할 것, 너무 조용한 장소에 있으면 이명을 자꾸 신경쓰게 되므로 되도록 너무 조용한 장소는 피할 것, 이명에 대해 전문가의 조언을 구할 것 : 이명을 이해하게 될수록 이명을 조절할 수 있습니다.


자료제공: 안희이비인후과 055-388-366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896 [時가 있는 마을] 나뭇가지 / 곽해룡 관리자 2017/02/01 683
895 [의학칼럼] 노화와 어지러움 관리자 2017/01/25 819
894 [의학칼럼] 귀가 자주 먹먹해요 관리자 2017/01/23 781
893 [時가 있는 마을] 푸른 안부 / 유순예 관리자 2017/01/23 746
892 [의학칼럼] 전정신경염 관리자 2017/01/18 695
891 [時가 있는 마을] 데칼코마니 / 장요원 관리자 2017/01/18 841
890 [의학칼럼] 이명-2 관리자 2017/01/16 649
889 [時가 있는 마을] 겨울 부석사 / 이용헌 관리자 2017/01/16 710
888 [의학칼럼] 이명-1 관리자 2017/01/11 659
887 [時가 있는 마을] 청춘은 아름다워라 / 김수목 관리자 2017/01/11 820
886 [의학칼럼] 얼굴이 갑자기 마비됐어요-2 관리자 2017/01/09 790
885 [時가 있는 마을] 빨간 고양이를 구해줘 / 김정옥 관리자 2017/01/09 785
884 [의학칼럼] 얼굴이 갑자기 마비됐어요-1 관리자 2017/01/04 783
883 [時가 있는 마을] 아침 혹은 다짐 / 양현근 [100] 관리자 2017/01/04 1124
882 [의학칼럼] 메니엘씨병 (Meniere’s disease) 관리자 2017/01/02 768
881 [時가 있는 마을] 대충과 대강 / 임동윤 [100] 관리자 2017/01/02 1811
880 [의학칼럼] 귀가 아파요 - 급성 중이염 2 관리자 2016/12/28 853
879 [時가 있는 마을] 낡은 벽보는 과거를 기억하고 있다 / 강동수 [4] 관리자 2016/12/28 884
878 [의학칼럼] 귀가 아파요 - 급성 중이염 1 관리자 2016/12/26 819
877 [時가 있는 마을] 길을 가다 서 있는 나무에게 / 정공량 관리자 2016/12/26 809
1,,,11121314151617181920,,,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