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등록 비번분실
Community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7-01-04 (수) 09:34
첨부#1 c0c7c7d0c4aeb7b328bcf629.bmp (643KB) (Down:27)
ㆍ추천: 0  ㆍ조회: 805      
IP: 121.xxx.96
[의학칼럼] 얼굴이 갑자기 마비됐어요-1

얼굴이 갑자기 마비됐어요-1

안면신경은 어떤 것인가?
안면근육의 마비는 안면신경의 감염, 손상, 종양에 의해서 발생할 수 있으며, 의사에 의한 평가가 원인을 밝혀내는데 중요합니다. 이비인후과 의사는 안면신경마비를 다루는데 있어서 특별한 훈련과 경험을 갖고 있습니다.
안면신경은 7000개의 신경섬유를 갖고 여러 복합적인 기능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각각의 섬유는 전기자극을 특정한 안면 근육에 전달하게 되는데 이 신경을 통한 정보로 인해 웃고, 울고, 미소짓고, 두려운 표정을 짓게 되는 것입니다. 따라서 “안면 표정의 신경”이라는 이름을 갖는 것입니다. 신경섬유의 절반 또는 그 이상이 손상되면 안면근육의 약화가 일어납니다. 만약 이러한 신경섬유들이 자극되면 안면근육의 운동은 경련이나 연축으로 나타나게 됩니다. 안면신경은 신경전달을 안면근육에 할 뿐 아니라 눈물샘, 침샘, 중이의 등골근육에도 합니다. 또한 혀의 전방부위의 미각을 전달합니다. 안면신경의 기능이 이렇듯 복잡하므로, 안면신경의 손상이 오면 다양한 증상이 생길 수 있습니다. 안면신경의 이상으로 안면근의 연축, 약화 또는 마비가 발생할 수도 있고 눈이나 구강의 건조감 또는 미각의 변화도 생길 수 있습니다.

안면신경은 어떻게 작용하는가?
안면신경의 해부학적 구조는 매우 복잡합니다. 안면신경은 뇌에서 시작하여 두개골의 기저부를 뚫고 나와 안면 표정을 담당하는 근육에 분포합니다. 뇌에서 나오게 되면 안면신경은 작은 골부로 된 관을 지나 측두골로 들어가는데 이 부분에서 청각과 평형을 담당하는 신경과 매우 근접해 있습니다. 직경이 작은 내이도는 약 4 cm 정도의 길이이며, 안면신경은 고막 안쪽에 있는 3개의 이소골을 돌아 나오며 유양공을 통과하게 됩니다. 안면신경이 유양골을 나온 후 이하선을 통과하며 이때 여러 개의 분지로 갈라지는데 이것이 다양한 안면 근육을 지배합니다. 또한 안면신경은 측두골을 통과할 때 많은 분지들을 내는데 눈물샘, 등골근, 혀, 그리고 침샘에 분포합니다.


자료제공:안희이비인후과 055-388-3366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898 [時가 있는 마을] 손을 잡는다는 것 / 홍수희 관리자 2017/02/06 746
897 [의학칼럼] 양성 돌발성 체위변환성 어지러움증 관리자 2017/02/01 669
896 [時가 있는 마을] 나뭇가지 / 곽해룡 관리자 2017/02/01 710
895 [의학칼럼] 노화와 어지러움 관리자 2017/01/25 839
894 [의학칼럼] 귀가 자주 먹먹해요 관리자 2017/01/23 805
893 [時가 있는 마을] 푸른 안부 / 유순예 관리자 2017/01/23 765
892 [의학칼럼] 전정신경염 관리자 2017/01/18 718
891 [時가 있는 마을] 데칼코마니 / 장요원 관리자 2017/01/18 866
890 [의학칼럼] 이명-2 관리자 2017/01/16 674
889 [時가 있는 마을] 겨울 부석사 / 이용헌 관리자 2017/01/16 733
888 [의학칼럼] 이명-1 관리자 2017/01/11 680
887 [時가 있는 마을] 청춘은 아름다워라 / 김수목 관리자 2017/01/11 842
886 [의학칼럼] 얼굴이 갑자기 마비됐어요-2 관리자 2017/01/09 812
885 [時가 있는 마을] 빨간 고양이를 구해줘 / 김정옥 관리자 2017/01/09 804
884 [의학칼럼] 얼굴이 갑자기 마비됐어요-1 관리자 2017/01/04 805
883 [時가 있는 마을] 아침 혹은 다짐 / 양현근 [100] 관리자 2017/01/04 1149
882 [의학칼럼] 메니엘씨병 (Meniere’s disease) 관리자 2017/01/02 792
881 [時가 있는 마을] 대충과 대강 / 임동윤 [100] 관리자 2017/01/02 1835
880 [의학칼럼] 귀가 아파요 - 급성 중이염 2 관리자 2016/12/28 871
879 [時가 있는 마을] 낡은 벽보는 과거를 기억하고 있다 / 강동수 [4] 관리자 2016/12/28 907
1,,,11121314151617181920,,,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