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등록 비번분실
Community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6-02-17 (수) 10:56
첨부#1 b3aac8f1b4f6.bmp (788KB) (Down:16)
ㆍ추천: 0  ㆍ조회: 362      
IP: 121.xxx.163
[時가 있는 마을] 땅 끝 / 나희덕

땅 끝

- 나희덕 -



 
산 너머 고운 노을을 보려고

그네를 힘차게 차고 올라 발을 굴렀지.

노을은 끝내 어둠에게 잡아먹혔지.

나를 태우고 날아가던 그넷줄이

오랫동안 삐걱삐걱 떨고 있었어.



어릴 때는 나비를 좇듯

아름다움에 취해 땅끝을 찾아갔지.

그건 아마도 끝이 아니었을지도 몰라.

그러나 살면서 몇 번은 땅끝에 서게도 되지.

파도가 끊임없이 땅을 먹어 들어오는 막바지에서

이렇게 뒷걸음질치면서 말야.



살기 위해서는 이제

뒷걸음질만이 허락된 것이라고.

파도가 아가리를 쳐들고 달려드는 곳

찾아 나선 것도 아니었지만.



끝내 발 디디며 서 있는 땅의 끝,

그런데 이상하기도 하지.

위태로움 속에 아름다움이 스며 있다는 것이

땅끝은 늘 젖어 있다는 것이
 



 
그걸 보려고

또 몇 번은 여기에 이르리라는 것이


출처:네이버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727 [時가 있는 마을] 마당이 있는 집 / 백무산 관리자 2016/03/07 368
726 [의학칼럼] 편두통과 어지러움 관리자 2016/03/02 363
725 [時가 있는 마을] 울음안개 / 박연준 관리자 2016/03/02 404
724 [의학칼럼] 천정이 돌면서 어지럽고 구역질, 구토가 나요- 어지러.. 관리자 2016/02/29 479
723 [時가 있는 마을] 필사 또는 必死 / 이화은 관리자 2016/02/29 439
722 [時가 있는 마을] 한밤의 라면 / 전동균 관리자 2016/02/24 406
721 [時가 있는 마을] 살구 떨어뜨린 살구나무처럼 / 황학주 관리자 2016/02/22 421
720 [의학칼럼] 귀가 자주 먹먹해요 관리자 2016/02/17 431
719 [時가 있는 마을] 땅 끝 / 나희덕 관리자 2016/02/17 362
718 [의학칼럼] 전정신경염 관리자 2016/02/15 362
717 [詩가있는마을] 안부(安否) / 윤성택 관리자 2016/02/15 399
716 [의학칼럼] 이명-2 관리자 2016/02/11 361
715 [詩가있는마을] 눈송이의 감각 / 이혜미 관리자 2016/02/11 372
714 [의학칼럼]이명-1 관리자 2016/02/03 361
713 [의학칼럼] 얼굴이 갑자기 마비됐어요-2 관리자 2016/02/01 494
712 [詩가있는마을] 나는 말한다 / 박판식 관리자 2016/02/01 424
711 [의학칼럼] 얼굴이 갑자기 마비됐어요-1 관리자 2016/01/27 441
710 [詩가있는마을] 바람이 다시 쓰는 겨울 / 김두안 관리자 2016/01/27 505
709 [의학칼럼] 메니엘씨병 (Meniere’s disease) 관리자 2016/01/25 475
708 [詩가있는마을] 다 가기 전에 / 윤성학 관리자 2016/01/25 486
1,,,11121314151617181920,,,5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