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등록 비번분실
Community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6-02-11 (목) 10:26
홈페이지 http://gjsosik.net
첨부#1 c0c7c7d0c4aeb7b3bbe7c1f8.bmp (158KB) (Down:54)
ㆍ추천: 0  ㆍ조회: 308      
IP: 211.xxx.198
[의학칼럼] 이명-2

이명-2

이명증은 분명한 신체적 이상에 의한 질환이며 결코 환상적인 것이 아닙니다.
이에 대해서 여러가지 치료방법이 현재 사용되고 있으나 아직까지 획기적인 치료법은 없습니다.
1.보청기 : 이명을 경감시키기 위해 오래전부터 사용되어 온 방법으로 주변 소음의 증가로 이명을 느끼지 않게 하는 효과가 있습니다. 특히 청력소실이 같이 있는 이명증 환자에 있어서 효과적으로 사용할 수 있습니다.
2.차폐장치(Masking device) : 특정한 장치를 통해 외부에서 신겨에 거스르지 않을 정도의 음을 지속적으로 줌으로써 이명을 느끼지 않게 하는 장치입니다. 그러나 이명의 습관화를 방해하는 부작용이 있습니다.
3.약물요법 : 이명을 경감시키거나 이명증에 따른 우울, 불안이나 수면 장애를 도와주는 약제, 내이의 혈액순환을 도와주는 약제 등이 사용되고 있으며 많은 약제가 개발되고 있습니다.
4.바이오피드백 (Biofeedback) : 신체와 정신의 이완을 통해 긴장을 해소함으로써 정신적 긴장에 따른 이명의 악화를 호전시키는 치료방법입니다.
5.이명 재훈련 치료, 이명의 습관화 (Tinnitus retraining therapy, Auditory habituation) : 최근에 개발된 치료방법으로서 여러 연구 결과에서 대부분의 이명증 환자가 호전을 보일 정도로 치료 성공률이 높습니다.

다음은 이명에 도움이 되는 조언들입니다. 일상생활에서 실천하시면 이명의 괴로움에서 벗어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큰 소음에 노출되는 것을 피할 것, 정기검진을 하여 고혈압이 있으면 조절할 것, 식사 때 염분섭취를 줄일 것, 커피, 콜라, 담배 등의 신경자극물질을 피할 것, 혈액순환을 돕도록 매일 적당한 운동을 할 것, 적당한 휴식을 취하고 과로를 피할 것, 충분한 검사로 위험한 원인이 없다고 판명되면 더 이상 두려워 하지 말고 이명과 맞서 싸우지 말고 이명을 무시하도록 노력할 것, 신경을 쓰거나 스트레스 받는 상황을 피할 것, 너무 조용한 장소에 있으면 이명을 자꾸 신경쓰게 되므로 되도록 너무 조용한 장소는 피할 것, 이명에 대해 전문가의 조언을 구할 것 : 이명을 이해하게 될수록 이명을 조절할 수 있습니다.


자료제공: 안희이비인후과 055-388-366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736 [의학칼럼] 보청기 관리자 2016/03/21 414
735 [時가 있는 마을] 계관鷄冠 / 김유석 관리자 2016/03/21 473
734 [의학칼럼]소음성 난청 3 관리자 2016/03/16 384
733 [時가 있는 마을] 해마다 꽃무릇 / 이규리 관리자 2016/03/16 392
732 [의학칼럼] 소음성 난청 2 - 청력손상을 일으키는 소리 관리자 2016/03/14 447
731 [時가 있는 마을] 사과 / 이초우 관리자 2016/03/14 379
730 [의학칼럼] 소음성 난청 1 - 소음성 난청이란 ? 관리자 2016/03/09 417
729 [時가 있는 마을] 아름다운 구속 / 탁문갑 관리자 2016/03/09 514
728 [의학칼럼] 노인성 난청 관리자 2016/03/07 342
727 [時가 있는 마을] 마당이 있는 집 / 백무산 관리자 2016/03/07 325
726 [의학칼럼] 편두통과 어지러움 관리자 2016/03/02 324
725 [時가 있는 마을] 울음안개 / 박연준 관리자 2016/03/02 370
724 [의학칼럼] 천정이 돌면서 어지럽고 구역질, 구토가 나요- 어지러.. 관리자 2016/02/29 442
723 [時가 있는 마을] 필사 또는 必死 / 이화은 관리자 2016/02/29 406
722 [時가 있는 마을] 한밤의 라면 / 전동균 관리자 2016/02/24 368
721 [時가 있는 마을] 살구 떨어뜨린 살구나무처럼 / 황학주 관리자 2016/02/22 384
720 [의학칼럼] 귀가 자주 먹먹해요 관리자 2016/02/17 390
719 [時가 있는 마을] 땅 끝 / 나희덕 관리자 2016/02/17 324
718 [의학칼럼] 전정신경염 관리자 2016/02/15 325
717 [詩가있는마을] 안부(安否) / 윤성택 관리자 2016/02/15 365
1,,,11121314151617181920,,,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