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등록 비번분실
Community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6-02-11 (목) 10:26
홈페이지 http://gjsosik.net
첨부#1 c0ccc7fdb9cc.jpg (7KB) (Down:205)
ㆍ추천: 0  ㆍ조회: 332      
IP: 211.xxx.198
[詩가있는마을] 눈송이의 감각 / 이혜미

눈송이의 감각 / 이혜미


배관공과 함께한 겨울은 따듯했다.



밤이면 벽 너머로 눈들이 자라나고

얼어붙은 나뭇가지를 벽난로에 던져넣으며

나무들이 추운 발가락을 길게 내뻗는 소리를 듣는다.



오래된 쇠붙이를 창밖으로 흩어 내버리면

차갑게 물드는 영혼의 팔다리들.



버려질 때 가장 아름다워지는 옛 장신구들처럼

희미해지는

겨울의 배관들.



너는 내 손목에 귀를 대고

먼 땅에 파묻힌 수관을 불러온다.



나는 굳어가는 물방울처럼 이목구비를 잊고

핏줄을 떠올리는 동안 손발이 서서히 꺾여나가고

 

얼어붙지 않기 위해

지속적인 눈물이 필요했다.

 

폭설이 닿는 자리에 회백색의 나무들이 빚어진다.

부러진 손가락을 하나하나 벽난로 속으로 밀어넣으며

우리는 젖은 나무들을 껴안고 타올랐다.


출처:시마을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736 [의학칼럼] 보청기 관리자 2016/03/21 414
735 [時가 있는 마을] 계관鷄冠 / 김유석 관리자 2016/03/21 473
734 [의학칼럼]소음성 난청 3 관리자 2016/03/16 384
733 [時가 있는 마을] 해마다 꽃무릇 / 이규리 관리자 2016/03/16 392
732 [의학칼럼] 소음성 난청 2 - 청력손상을 일으키는 소리 관리자 2016/03/14 447
731 [時가 있는 마을] 사과 / 이초우 관리자 2016/03/14 379
730 [의학칼럼] 소음성 난청 1 - 소음성 난청이란 ? 관리자 2016/03/09 417
729 [時가 있는 마을] 아름다운 구속 / 탁문갑 관리자 2016/03/09 514
728 [의학칼럼] 노인성 난청 관리자 2016/03/07 342
727 [時가 있는 마을] 마당이 있는 집 / 백무산 관리자 2016/03/07 324
726 [의학칼럼] 편두통과 어지러움 관리자 2016/03/02 323
725 [時가 있는 마을] 울음안개 / 박연준 관리자 2016/03/02 370
724 [의학칼럼] 천정이 돌면서 어지럽고 구역질, 구토가 나요- 어지러.. 관리자 2016/02/29 442
723 [時가 있는 마을] 필사 또는 必死 / 이화은 관리자 2016/02/29 406
722 [時가 있는 마을] 한밤의 라면 / 전동균 관리자 2016/02/24 368
721 [時가 있는 마을] 살구 떨어뜨린 살구나무처럼 / 황학주 관리자 2016/02/22 384
720 [의학칼럼] 귀가 자주 먹먹해요 관리자 2016/02/17 390
719 [時가 있는 마을] 땅 끝 / 나희덕 관리자 2016/02/17 324
718 [의학칼럼] 전정신경염 관리자 2016/02/15 325
717 [詩가있는마을] 안부(安否) / 윤성택 관리자 2016/02/15 365
1,,,11121314151617181920,,,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