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등록 비번분실
Community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6-03-28 (월) 09:22
첨부#1 bdc3c0ce_b0adbcbac0ba.jpg (58KB) (Down:353)
ㆍ추천: 0  ㆍ조회: 473      
IP: 59.xxx.182
[時가 있는 마을] 사춘기 / 강성은

사춘기



강성은



어머니의 접시들을 꺼내자
접시 속에서
장미꽃이 뛰쳐나오고
고양이가 뛰쳐나오고
죽은 어머니가 뛰쳐나왔어요

장미꽃과 고양이와 어머니는
온 집 안을 뛰어다니며
나를 찌르고, 물고, 목 졸랐어요
날마다 나는 포크를 들고 그들을 쫓느라
그해 겨울의 태양이 실종되었다는 기사조차 읽지 못했죠

그러는 사이 나는 거인처럼 자랐고
어느 날 집은 모래처럼 주저 앉았어요
장미꽃과 고양이가 어머니를 붙잡아
접시에 담아 비벼먹고 포크와 접시까지 씹어먹자
일 년치 밀린 잠이 한꺼번에 몰려왔어요

악몽일까요, 태양은 일 년이 지나도 나타나질 않고
모래바람은 심장 속까지 불어오고
내 키는 자꾸만 자라 하늘까지 닿았어요
태양은 아무리 찾아도 보이지 않고
그렇게 또 봄, 여름, 가을, 겨울이 자꾸만 지나가요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758 [의학칼럼] 혀가 아프고 불편해요 관리자 2016/05/02 580
757 [時가 있는 마을] 흔들리는 것들 / 장대송 관리자 2016/05/02 481
756 [의학칼럼] 음식물을 삼키기가 힘들어요 관리자 2016/04/27 515
755 [時가 있는 마을] 햇빛의 빛깔 / 김중일 관리자 2016/04/27 539
754 [의학칼럼] 목에 뭔가가 만져져요 관리자 2016/04/25 597
753 [時가 있는 마을] 하늘을 만들다 / 정동재 관리자 2016/04/25 575
752 [의학칼럼] 목소리가 변했어요 관리자 2016/04/20 544
751 [時가 있는 마을] 그림 속의 강 / 안명옥 관리자 2016/04/20 483
750 [의학칼럼] 목에 뭔가 걸려 있는 것 같아요 관리자 2016/04/18 460
749 [時가 있는 마을] 슬픔은 우리 몸에서 무슨 일을 할까 / 김경주 관리자 2016/04/18 486
748 [의학칼럼] 자꾸 사래가 들려요 관리자 2016/04/13 424
747 [時가 있는 마을] 그림 속의 강 / 안명옥 관리자 2016/04/13 445
746 [의학칼럼] 알레르기성 비염 2 관리자 2016/04/11 437
745 [時가 있는 마을] 선인장 / 이용임 [25] 관리자 2016/04/11 1123
744 [의학칼럼] 알레르기 비염 관리자 2016/04/06 427
743 [時가 있는 마을] 꽃의 북쪽 / 우대식 관리자 2016/04/06 533
742 [의학칼럼] 축농증 (부비동염) 2 관리자 2016/04/04 477
741 [時가 있는 마을] 채송화 우체국 / 전다형 관리자 2016/04/04 492
740 [時가 있는 마을] 사춘기 / 강성은 관리자 2016/03/28 473
739 [의학칼럼] 삼출성 중이염 관리자 2016/03/28 458
1,,,11121314151617181920,,,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