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등록 비번분실
Community




작성자 이영훈
작성일 2020-11-06 (금) 11:29
ㆍ추천: 0  ㆍ조회: 138      
IP: 112.xxx.213
연인들에게 도움 되는 글
= 당신으로 인해=

​당신으로 인해

가장 가슴이 아팠고

당신으로 인해

가장 가슴이 슬펐지만

그러나

당신으로 인해

가장 가슴 벅찼고

당신으로 인해

가장 가슴이 행복했습니다

가장 슬픈 것과 가장 행복한 것을

동시에 사랑한 느낌

나에게 단 하나의 사람이기에

충분한 이유와 답을 가진 사람

그런 당신을

평생을 두고 사랑하고 싶습니다



-배은미-


= 인연의 시간 =



사람에게는 누구나

정해진 인연의 시간이 있습니다



아무리 끊으려 해도 이어지고

아무리 이어가려 해도 끊어집니다



그렇기에 인연의 시간을 무시하고

억지로 이어가려 한다면

그 순간부터 인연은

악연이 됩니다

그래서

항상 예상치 못했던 곳에서 행복이 오고

항상 예상치 못했던 곳에서 위로를 받고

항상 예상치 못했던 곳에서 답을 찾습니다

참 인생은

기대하지 않는 곳에서

풀리는 것 같습니다



- 레오 버스카글리아 -

​​

= 정말 좋은 사람은 =

​정말 좋은 사람은

숨소리가 다르다

몇 마디 말에도

심장이 울리고

짧은 침묵에도

가슴이 막힌다

정말 좋은 사람은

살 내음이 다르다

​스치는 몸짓에도

향기가 나고

멀어져 있어도

향기가 깊다

정말 좋은 사람은

미워할 수가 없다

미워할 수도 없게

정말 좋은 당신

옆에 있어 좋은 사람

옆에 있어 행복한 사람

옆에 있어 든든한 사람

옆에 있어 편한 사람

옆에 있어 설레이는 사람

당신은 내게 있어

그런 사람입니다

같은 공간에 있기만 해도

같은 공간에서 숨을 쉬기만 해도

같은 공간에 마주 서기만 해도

가슴 설레는 사람

당신은 내게 있어

그러 사람입니다.

당신을 사랑합니다

당신을 사랑합니다



- 참 좋은 사람 중에서 -


= 당신 정말 고맙습니다 =



뭐라 말하지 않아도

가슴 깊숙히 찾아들어

멍들고 벗겨진 심장의 상처를

이리 저리 찾아내어

진실한 마음으로 닦아내어 주는 당신

당신 정말 고맙습니다

한켠의 아픔도 주지 않으려

당신의 살갗도 벗겨내고

당신의 영혼을 갉아내더라도

오로지 나의 평안만을 위해주는

당신 정말 고맙습니다

들숨 한번 날숨 한번에도

촉각을 곤두세워

온전히 아름다운 향기만 쥐어주는

당신 정말 고맙습니다

눈물나는 날에는

하루 종일 나의 곁에 지켜서서

노래도 불러주고

나의 볼을 감싸주는 당신

당신 정말 고맙습니다

깊이 안기어

당신만 느끼니

행복은 끝이없고

사랑은 영원희 축복으로

우리에게 내려 앉습니다

당신 정말 고맙습니다



- 그저 인생의 동반자 중에서 -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자유게시판 이용안내 관리자 2014/09/15 583
1086 봄비가 내리네요 최유진 2021/04/20 50
1085 날씨가 많이 춥네요 최유진 2021/03/08 65
1084 기타 웃음을 잃지 않게 하는 조언 이영훈 2021/02/03 62
1083 연인들에게 도움 되는 글 이영훈 2020/11/06 138
1082 기타 때로는 다정한 친구로 행복한 연인으로 이영훈 2020/09/09 148
1081 [時가있는마을] 업어준다는 것 / 박서영 관리자 2018/06/20 390
1080 [時가있는마을] 앵두나무 소네트 / 신정민 관리자 2018/06/18 430
1079 [時가있는마을] 바닷가 사진관 / 서동인 관리자 2018/06/13 423
1078 [時가있는마을] 유리창의 처세술 / 장승규 관리자 2018/06/11 494
1077 [時가있는마을] 가로수 / 박찬세 관리자 2018/06/05 366
1076 [時가있는마을] 안개, 그 사랑법 / 홍일표 관리자 2018/06/04 334
1075 [時가있는마을] 유선형의 꿈 / 곽문연 관리자 2018/05/30 274
1074 [時가있는마을] 동백 꽃잠 / 장상관 관리자 2018/05/28 290
1073 [時가있는마을] 합주 / 정끝별 관리자 2018/05/23 295
1072 [時가있는마을] 탱고를 추다 / 이경교 관리자 2018/05/21 298
1071 [時가있는마을] 적멸에 앉다 / 장인수 관리자 2018/05/16 286
1070 [時가있는마을] 봄비 / 정호승 관리자 2018/05/14 431
1069 [時가있는마을] 돌을 웃기다 / 성영희 관리자 2018/05/09 305
1068 [時가있는마을] 자두나무 정류장 / 박성우 관리자 2018/05/08 304
12345678910,,,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