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등록 비번분실
Community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06-18 (월) 09:27
ㆍ추천: 0  ㆍ조회: 509      
IP: 121.xxx.58
[時가있는마을] 앵두나무 소네트 / 신정민
[時가있는마을] 앵두나무 소네트 / 신정민


꿈틀거리는 애벌레 속으로
앵두나무 몸을 밀어 넣는다 밀어 넣을 때마다
애벌레 더욱더 꿈틀거린다 붉은 열매 6월이 꿈틀꿈틀
끌려 들어간다 허물 벗는 초여름마저 기어들자
우화를 꿈꾸는 앵두나무
날개 달고 세상 훨훨 날아 볼 양인데
뭐가 부족한지 자꾸만 두리번거린다
인적 없는 한 날 잡아 해탈하리라던 징그러운 약속
앵두나무라고 부르면 죽어 버릴 앵두나무
앵두나무 이름 전의 앵두나무
날갯죽지 가려워지길 기다린다
애벌레 몸속에서 앵두 붉게 익어 가는데
기별 없는 우화, 애타는 나무 한 그루
애벌레 몸속에서 꿈틀, 또 꿈틀거린다


출처: 시마을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자유게시판 이용안내 관리자 2014/09/15 663
1086 봄비가 내리네요 최유진 2021/04/20 295
1085 날씨가 많이 춥네요 최유진 2021/03/08 160
1084 기타 웃음을 잃지 않게 하는 조언 이영훈 2021/02/03 151
1083 연인들에게 도움 되는 글 이영훈 2020/11/06 244
1082 기타 때로는 다정한 친구로 행복한 연인으로 이영훈 2020/09/09 242
1081 [時가있는마을] 업어준다는 것 / 박서영 관리자 2018/06/20 507
1080 [時가있는마을] 앵두나무 소네트 / 신정민 관리자 2018/06/18 509
1079 [時가있는마을] 바닷가 사진관 / 서동인 관리자 2018/06/13 513
1078 [時가있는마을] 유리창의 처세술 / 장승규 관리자 2018/06/11 583
1077 [時가있는마을] 가로수 / 박찬세 관리자 2018/06/05 457
1076 [時가있는마을] 안개, 그 사랑법 / 홍일표 관리자 2018/06/04 422
1075 [時가있는마을] 유선형의 꿈 / 곽문연 관리자 2018/05/30 354
1074 [時가있는마을] 동백 꽃잠 / 장상관 관리자 2018/05/28 371
1073 [時가있는마을] 합주 / 정끝별 관리자 2018/05/23 376
1072 [時가있는마을] 탱고를 추다 / 이경교 관리자 2018/05/21 380
1071 [時가있는마을] 적멸에 앉다 / 장인수 관리자 2018/05/16 372
1070 [時가있는마을] 봄비 / 정호승 관리자 2018/05/14 536
1069 [時가있는마을] 돌을 웃기다 / 성영희 관리자 2018/05/09 380
1068 [時가있는마을] 자두나무 정류장 / 박성우 관리자 2018/05/08 383
12345678910,,,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