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등록 비번분실
Community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06-04 (월) 09:23
ㆍ추천: 0  ㆍ조회: 395      
IP: 211.xxx.120
[時가있는마을] 안개, 그 사랑법 / 홍일표
[時가있는마을] 안개, 그 사랑법 / 홍일표

모를 것이다
못 박을 수 없고, 그물로 멈추게 할 수 없는
내밀한 흐름, 눈부신 보행을
허공에 떠다니는 금빛 은어떼의 나직한 연가를
상처 깊은 우리의 거리를 붕대로 동여매는 오늘밤
모를 것이다
어루만지는 손끝에서 피어나는 꽃망울을
가로수와 가로수의 거리를 지우는
그리하여 마을 전체를 치마폭에 감싸안는
눈물겨운 모성을
모를 것이다
우리네 골목길의 흉흉한 냄새와
온기 없는 손과 손을 적시며 흐르는
빛고운 숨결을
그 은밀한 속삭임도
모를 것이다


출처: 시마을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자유게시판 이용안내 관리자 2014/09/15 634
1086 봄비가 내리네요 최유진 2021/04/20 126
1085 날씨가 많이 춥네요 최유진 2021/03/08 126
1084 기타 웃음을 잃지 않게 하는 조언 이영훈 2021/02/03 116
1083 연인들에게 도움 되는 글 이영훈 2020/11/06 208
1082 기타 때로는 다정한 친구로 행복한 연인으로 이영훈 2020/09/09 208
1081 [時가있는마을] 업어준다는 것 / 박서영 관리자 2018/06/20 478
1080 [時가있는마을] 앵두나무 소네트 / 신정민 관리자 2018/06/18 485
1079 [時가있는마을] 바닷가 사진관 / 서동인 관리자 2018/06/13 485
1078 [時가있는마을] 유리창의 처세술 / 장승규 관리자 2018/06/11 558
1077 [時가있는마을] 가로수 / 박찬세 관리자 2018/06/05 428
1076 [時가있는마을] 안개, 그 사랑법 / 홍일표 관리자 2018/06/04 395
1075 [時가있는마을] 유선형의 꿈 / 곽문연 관리자 2018/05/30 333
1074 [時가있는마을] 동백 꽃잠 / 장상관 관리자 2018/05/28 343
1073 [時가있는마을] 합주 / 정끝별 관리자 2018/05/23 353
1072 [時가있는마을] 탱고를 추다 / 이경교 관리자 2018/05/21 355
1071 [時가있는마을] 적멸에 앉다 / 장인수 관리자 2018/05/16 342
1070 [時가있는마을] 봄비 / 정호승 관리자 2018/05/14 510
1069 [時가있는마을] 돌을 웃기다 / 성영희 관리자 2018/05/09 358
1068 [時가있는마을] 자두나무 정류장 / 박성우 관리자 2018/05/08 359
12345678910,,,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