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원등록 비번분실
Community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8-05-30 (수) 09:46
ㆍ추천: 0  ㆍ조회: 325      
IP: 211.xxx.120
[時가있는마을] 유선형의 꿈 / 곽문연
[時가있는마을] 유선형의 꿈 / 곽문연

콩나물 시루 속 같은 좁은 방. 불을 켜도 어둠은 늘 내 곁에 머물러 있었다. 허기진 꿈을
빈 노트에 빼곡히 메꿔 나가도 작업 나간 어머니는 돌아오지 않았다. 잠결에 내 이마를
짚는 어머니의 손에서 언제나 물 흐르는 소리가 들렸다. 어머니의 손길 안에서 나는 내
꿈의 지느러미를 퍼덕이고 있었다. 어머니는 내 꿈을 먹여 살리는 물줄기였다. 나는 그
물줄기 속을 유영하는 물고기였다. 그 강에서 몸을 뒤척이는 동안 내 꿈의 지느러미는
점점 커졌다. 내 뒤에 가려 있던 어머니의 몸은 점점 쪼그라들고 있었다. 매일밤 어머니는
내 이마를 짚고 나를 푸른 바다로 방류하는 꿈을 꾸고 계셨다. 내가 요즈음 세상을 여행
하고 돌아와 몸을 씻어도 강물의 비린내가 빠지지 않는다. 내 몸엔 채 방류하지 못한
어머니의 세월이 비늘처럼 속속들이 박혀 있다


출처: 시마을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자유게시판 이용안내 관리자 2014/09/15 625
1086 봄비가 내리네요 최유진 2021/04/20 114
1085 날씨가 많이 춥네요 최유진 2021/03/08 112
1084 기타 웃음을 잃지 않게 하는 조언 이영훈 2021/02/03 108
1083 연인들에게 도움 되는 글 이영훈 2020/11/06 199
1082 기타 때로는 다정한 친구로 행복한 연인으로 이영훈 2020/09/09 201
1081 [時가있는마을] 업어준다는 것 / 박서영 관리자 2018/06/20 466
1080 [時가있는마을] 앵두나무 소네트 / 신정민 관리자 2018/06/18 474
1079 [時가있는마을] 바닷가 사진관 / 서동인 관리자 2018/06/13 473
1078 [時가있는마을] 유리창의 처세술 / 장승규 관리자 2018/06/11 545
1077 [時가있는마을] 가로수 / 박찬세 관리자 2018/06/05 420
1076 [時가있는마을] 안개, 그 사랑법 / 홍일표 관리자 2018/06/04 386
1075 [時가있는마을] 유선형의 꿈 / 곽문연 관리자 2018/05/30 325
1074 [時가있는마을] 동백 꽃잠 / 장상관 관리자 2018/05/28 333
1073 [時가있는마을] 합주 / 정끝별 관리자 2018/05/23 343
1072 [時가있는마을] 탱고를 추다 / 이경교 관리자 2018/05/21 346
1071 [時가있는마을] 적멸에 앉다 / 장인수 관리자 2018/05/16 334
1070 [時가있는마을] 봄비 / 정호승 관리자 2018/05/14 499
1069 [時가있는마을] 돌을 웃기다 / 성영희 관리자 2018/05/09 347
1068 [時가있는마을] 자두나무 정류장 / 박성우 관리자 2018/05/08 345
12345678910,,,55